top of page

BAEK JOSEPH
S. KOREA

내 작업은 물감을 칠하고 긁어내고 다시 덮기를 반복하는 것이다. 지속적인 반복 작업을 통해 일률적이지 않게 긁어내진 선들과 그 선들이 모여 하나의 새로운 화면이 만들어진다. 이것은 일종의 서체적인 회화공간이라고 생각된다. 서체추상으로 발전 경향은 팔람세스트(Palimpsest)라는 제목을 달고 서구 근대회화에서 자주 나타난다. 

전통적으로 팔람세스트는 양피지로 만들어지는데 그 양피지들은 기존에 있었던 텍스트들을 지우고 덮는 과정을 반복하는 것이다. 팔람세스트 회화는 단지 텍스트들을 지우고 덮는 과정만을 말하는 것이 아니다. 긁어서 지우기, 이미지의 중첩, 여러 가지 의미들의 중복, 그러면서 보이는 과거가 올라오는 과정, 그런 식으로 층이 우연히 쌓이면서 팔람세스트는 유사서체와 같은 질서 잡힌 체계로 점점 변형되는 것이다. 

My work involves a repetitive process of applying paint, scraping it away, and covering it again. Through this continuous action, I create irregular scratched lines that eventually form a new scene. I consider this process to be a kind of calligraphic painting space. This developmental tendency towards calligraphic abstraction is often found in the Western modern painting under the title of “Palimpsest.”

Traditionally, a “Palimpsest” is made from parchment that has been repeatedly written on and erased. “Palimpsest” painting goes beyond simply erasing and covering texts. It involves scraping, overlapping images, layering multiple meanings, and revealing traces of the past. The layers accidentally accumulate and the “Palimpsest” gradually transforms into a structured system similar to a calligraphic font through this process.

백요섭, Palimpsest, 2016, oil on canvas, oil on pastel, 130_white.jpg
WORKS
백요섭, Palimpsest, 2016, oil on canvas, oil on pastel, 130.jpg

Baek Joseph
Palimpsest, 2016

 

백요섭, Palimpsest, 2016, oil on canvas, oil on pastel, 162.jpg

Baek Joseph
Palimpsest, 2016

 

백요섭, Palimpsest, 2016, oil on canvas, oil on pastel, 130_white.jpg

Baek Joseph
Palimpsest, 2016

 

백요섭Palimpsest, 2016, oil on canvas, oil on pastel, 130.jpg

Baek Joseph
Palimpsest, 2016

 

NEWS
bottom of page